㈜원인터내셔날(더원코리아), 완벽한 항균을 구현하다

    0
    426

    세균 걱정 없는 안전한 생활 공간

    코로나19를 통해 우리는 눈에 보이지 않는 바이러스에 대한 무서움을 확실히 알게 되었다, 우리의 주변에는 코로나19와 같은 각종 세균과 바이러스들이 또 언제 어떻게 우리를 위협할지 모르는 가운데 항균에 대한 기술들이 관심받기 시작했다. ㈜윈인터내셔날(더원코리아)의 김춘생 대표는 ‘가족들이 세균 걱정 없이 생활환경을 누릴 수 있도록 세계 최초로 구리 분말을 활용한 항균 시트지를 개발하게 되었습니다.’라는 인사말을 하면서 자신들의 사업 아이템을 소개했다.

    이곳에서 사용하고 있는 구리 분말은 미국환경보호청에서 인정한 안전한 물질로 기업에서는 이를 이용해  항균 시트지를 개발했고 이를 이용해 곰팡이나 세균에 취약한 바닥재, 가구, 벽체, 싱크대 등 생활 전반에서 쉽게 노출되는 품목들에 적용해 제품화하고 있다.

    구리 분말을 이용한 항균 시트지의 탄생

    ㈜원인터내셔날(더원코리아)에서 생산하는 항균 시트지는 구리를 주원료로 사용해 코팅이 아닌 원료 배합으로 표면이 벗겨져도 항균 기능이 유지되는 항균 인테리어 필름으로 특허로 등록됨은 물론 세계적인 인증기관인 SGS에서 대장균, 황색포도상구균, 폐렴균, 곰팡이균에 대한 99.9% 항균 기능 인증을 받았다. 이러한 기능으로 호흡기 질환, 장염, 피부질환으로부터 자유로워져 보다 안전하고 건강한 생활을 누릴 있다.

    이들의 항균 시트지는 구리 분말을 원료로 같이 배합하고 있어 세척이 가능해 반영구적인 사용이 가능하다. 또한 친환경 소재이며 성형성이 뛰어나고 가공성이 우수해 다양한 제품으로 적용이 가능하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또한 내마모성도 뛰어나 가구 마감재에 적합한 신규 소재로 주방과 거실 가구, 도어와 창호 등의 표면 마감재, 인테리어 시트, 바닥재에 적용할 수 있고 직접 붙일 수 있는 반투명 시트지, 가실 바닥 등에 손쉽게 시공할 수 있는 다양한 시트지로 활용되고 있다.

    최근에는 항균 시트지의 특허 기술을 적용해 항균 마스크 케이스도 선보이기 시작했다. ㈜원인터내셔날(더원코리아)에서 선보이는 항균 마스크 케이스는 하루 종일 착용한 마스크를 보관하는 제품으로 보관 시 항균과 더불어 탈취 효과까지 있어 재사용 시 보다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고 세척을 통해 반영구적인 사용이 가능하다.

    마스크 부족으로 발생되는 국민들의 공포와 불안을 종식시키고 국가적인 차원에서도 마스크 비용 등을 줄일 수 있는 기회로 주목받고 있다.

    국내를 넘어 해외 판매 네트워크를 통해 해외 판로 개척에도 매진하고 있는 저희 기업은 세균 걱정 없는 우리의 생활 공간을 위해 항균력을 지닌 신제품 개발과 품질 향상에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김춘생 대표는 앞으로의 계획을 묻지 위와 같이 대답했다.

    사회복지사업의 일환으로 일부 어린이집 등에 무상으로 설치하는 항균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원인터내셔날(더원코리아)는 국내 항균 시트지 기술을 바탕으로 가구 산업이나 마감재 산업 분야에 다양한 협력업체들과 기술 제휴와 연구 개발을 통해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며 세계 시장에서 맹위를 떨치는 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