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물 역류와 악취를 해결하다. (주)플러스산업

    0
    295

     

    빗물 역류의 원인부터 파악하다

    갑작스러운 폭우로 도로 위 맨홀이 제 역할을 해내지 못한다면 도시 곳곳은 그야말로 물바다가 될 수 있다. 바로 빗물이 역류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런 이유로 종종 전국 곳곳에서 발생되어 큰 피해를 주기도 했다. 그래서 장미가 오기 전 전국 지자체에서는 맨홀 점검을 실시하기도 한다. (주)플러스산업(예관희 대표)는 맨홀 막힘으로 인한 빗물 역류를 최소화하고자 맨홀을 위한 거름망을 개발해 각종 문제점들을 해결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저희 플러스산업은 맨홀의 관리 소홀로 일어날 수 있는 도시의 각종 환경적 사건 사고를 방지할 수 있는 맨홀 거름방을 개발해 선보이고 있습니다.’라는 말로 자신들이 개발한 제품을 취재진에게 내민 예관희 대표. 그에게 어떻게 해서 이런 제품을 개발하게 되었는지 동기를 묻자 다음과 같이 대답했다.

    “오랜 기간 환경과 관련된 사회 활동을 해오면서 주변 상인들로부터 맨홀에서 발생되는 악취 때문에 맨홀 위를 덮개로 덮어서 악취를 막고 있다는 말을 많이 들었었죠. 상인들이 관련 기관에 문의를 하니 악취는 어떻게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만 해서 그렇게 한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저희가 오랜 기간 연구 끝에 가정의 주방 싱크대의 원리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우수 맨홀 거름망을 개발하게 되었습니다.” 실제로 이들은 자신들의 제품을 시범 설치한 결과 놀라운 성과를 이뤄냈다고 말했다.

    악취를 해결하기 위한 전혀 새로운 접근 방식

    녹슬지 않는 스테인리스 소재로 제작해 강한 내구성을 가진 반영구적인 제품으로 나뭇잎이나 담배꽁초 그밖에 각종 쓰레기뿐만 아니라 아스팔트 가루와 자동차 타이어 가루까지 걸러내는 필터 역할을 한다고 제품에 대해서 상세하게 설명했다. 거기에 바닥뿐만 아니라 사면의 옆쪽 면까지 서로 다른 규격의 타공법을 적용해 더 확실하게 배수를 보장하는 한편 이물질들을 걸러낼수 있도록 설계했다. 거기에 모든 거름망 사이즈는 맞춤형으로 생산하기 때문에 전국의 어떤 맨홀도 제작이 가능하다고 한다.

    이들 거름망은 학교에도 적용할 수 있는데 이들 제품이 학교 거름망에 설치된다면 비온 후 빗물에 모래 등이 쓸려 내려가지 않으며 아이들이 가지고 있는 물건들을 맨홀 배수구로 빠트려도 쉽게 건질 수 있게 된다. 더불어 악취도 제거되니 보다 쾌적한 학습 분위기를 조성할 수 있다.

    ‘쾌적한 도시를 만들다’

    거름망의 역할을 통해 하수를 깨끗하게 한다면 도시의 하천과 강, 바다의 생태계에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믿는 예관희 대표. 그는 환경 운동을 해왔던 경험을 토대로 문제 인식과 해결 방안에 대해서 그 어떤 기업보다 정확하게 알고 있다고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또한 국내외 사례들에 대해서도 충분히 조사를 하고 검토를 해왔던 경험을 기업의 경쟁력으로 삼고 있다.

    ‘쾌적하고 살기 좋은 도시 만들기에 일조하는 기업이 되도록 관계 기관의 협력을 부탁드립니다’라는 말로 인터뷰를 끝낸 예관희 대표는 그러면서 해외 시장에서도 선전할 테니 끝까지 지켜봐 달라는 말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