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신영한와, “태양광 패널의 한계를 넘다”

    0
    43

     

    “태양광 패널의 한계를 넘다”

    넓은 직사각형의 파란색 패널, 이것이 우리에게 각인된 태양광 패널의 전형적인 모습이다. 다소 미래지향적인 것 같기도 하면서도 또 누군가의 눈에는 디자인적인 요소는 전혀 내포되지 않은 제품으로 보이기도 하는데, 태양광 패널 이렇게 밖에는 만들지 못하는 걸까? 이 질문에 대한 해답, (주)신영한와의 박정남 대표가 해주고 있다.

    ‘아닙니다. 태양광  패널은 얼마든지 더 혁신적으로 디자인을 바꿀 수 있습니다’ 저희 기업에서 만든 제품만 봐도 알 수 있죠’

    ㈜신영한와는 창립해 40여 년 동안 전통 한옥 기와 시공을 바탕으로 대지와 옥상이 아닌 한옥 지붕 기와에 적용할 수 있는 태양광 기와, Classic Series solar roof tile H를 개발해 특허를 획득했다.

     

     

     

    “첨단 제작 기술이 태양광 에너지의 효율을 높이다”

    기존의 태양광 패널을 설치하는 경우 별도의 대지가 필요했다. 하지만 ㈜신영한와에서 개발한 Solar roof tile H는 별도의 대지가 필요 없이 기와의 미관을 훼손하지 않으면서도 신재생 에너지를 얻어 전력으로 활용할 수 있다.

    이러한 장점 이외에도 기업에서 생산하는 태양광 기와는 우수한 단열과 보온, 방화, 방습, 우박에도 강한 기능성을 갖추고 있다. 특히 이곳에서는 유리 재질과 U자형 방수 라인, F자형 카드 슬롯 등 삼중 특수 방수 구조 설계로 지붕의 방수 성능을 극대화했고 구조적으로도 완벽한 방풍과 낙뢰 등 안전한 설계를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저희 제품은 동서남북 어느 방향에 설치해도 무관하나 특히 남향을 향해 설치했을 때 효율성이 뛰어납니다’라고 태양광 기와를 소개하는 박정남 대표. 거기에 흐린 날과 비 오는 날에도 최소 약 50%의 전기를 생산하기 때문에 기존 결정형 태양전지보다 일일 발전량이 1시간에서 2시간가량 더 많다.

    그리고 핵심 기술이라고 할 수 있는 것이 CIGS 박막 태양전지 기술인데, 얇은 두께에도 악천후에도 견딜 수 있는 내구성을 지냈으며 기존 기와의 아름다움을 해치지 않게 곡면 설계를 실현했다. 거기에 간단한 시공과 설치, 필요한 부분만 교체하면 되니 유지 보수 역시 간편하고 비용 면에서도 크게 절약할 수 있다.

    “나무를 심는다는 마음으로 더 좋은 제품을 개발하다”

    태양에너지를 통한 전기 생산을 통해 건물과 시설의 운영 관리비 절감은 물론 주변 환경과 자연스러운 조화를 이루어 고급스러운 우아함과 자연친화적인 아름다움도 함께 표현하고 있는 ㈜신영한와의 태양광 기와.

    기업의 전 직원들은 자신들의 제품 한 장을 설치하는 것이 지구 상에 한그루 나무를 심는 것과 같다는 생각으로 앞으로도 더 다양하고 아름다운 환경을 생각하는 에너지 제품을 만들기 위해 정진해 나갈 것이라고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본 기사는 클로즈업기업현장 영상 1313회를 참고하여 작성된 기사입니다. 클로즈업기업현장 1313회 관련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