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프라임’, VR 저변 확대를 위해 뛰다

    0
    30

    대한민국 VR 기술의 발전을 위한 서비스

    영화 속 소재로만 쓰여 왔던 기술, VR.

    지금은 게임에서 시작해 관광 학습, 스포츠, 영화로까지 확대되어 더 다양한 산업으로 적용되고 있다. VR 서비스를 연구, 개발하여 제공하고 있는 웹프라임의 강정주 대표는 ‘미디어와 엔터테인먼트와 관련된 하드웨어를 제조하고 있으며 관련된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라고 기업을 소개했다.

    웹프라임은 사실 2018년도 강릉 평창 올림픽 ICT SQUARE에 참여하며 관람객들은 물론 올림픽에 참가한 선수들로부터 뜨거운 관심을 모은 바 있다. 기존의 VR 서비스와는 다른 고차원의 서비스를 선보였기 때문이다.

    1대 다중 방식으로 모두를 만족시키다

    웹프라임에서 진행하고 있는 VR 프로젝트는 기존 동종 업계에서 제공하던 1대1 방식에서 벗어나 1대 다중 방식을 채택했다. 이 방식은 PC 기기 한 대에서 최대 6대까지 HMD 서비스를 할 수 있는 기술로 유선 기술과 데이터 공급 관리가 아주 뛰어난 IDC 센터에서 파일을 올려놓고 클라우드 형식으로 VR 콘텐츠를 무선으로 전송한다. 유선 HMD 기술은 1대의 PC를 여러 대 둘 필요 없이 선 하나만으로 연결하게 되는 것이다. 그렇다 보니 설비 비용과 인테리어 면에서 매우 효과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보통 다른 업체에서 출시를 하고 있는 1대 1방식의 경우 소비자가 체감하기에 매우 고가로 출시가 되고 있어 가격 부담이 있었지만 웹프라임은 최대 10분의 1 수준까지 가격을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밖에도 이들은 무선으로 콘텐츠를 송출하는 기술도 개발해 구현 중에 있다. 고성능의 하드웨어가 필요한 것은 모두 VR 작업 서버에서 진행되고 사용자는 와이파이에서만 구동되는 VR 웨어를 사용해 여러 가지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기술이다.

    1:다수 구현으로 PC 추가 구매 비용을 줄이고 유지 보수까지 줄인 웹프라임의 VR 서비스는 컨트롤러를 이용한 제어와 HD급 화질을 구현하여 ‘G-Start’ 행사에서 많은 바이어들의 문의를 받았고 콘텐츠 개발사들과 동남아 시장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블록체인과 VR 서비스의 융합

    웹프라임은 지금의 기술에 만족해하지 않고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P2P 거래 시스템을 개발했다.

    블록체인에서 결제를 하게 되면 언제 어디서나 쉽고 간편하게 웹프라임이 제공하는 시스템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이 기술이 상용화된다면 콘텐츠 개발사의 입장에서는 블록체인의 암호화 기술을 활용해 콘텐츠를 암호화하고 콘텐츠를 결제한 사람들이 블록체인의 플랫폼 안에서만 콘텐츠를 소비하게 되어 콘텐츠의 불법 복제를 방지할 수 있게 된다. 미디어사의 입장에서는 콘텐츠들을 블록체인의 스마트 컨트렉트의 에스크로 서비스를 사용해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P2P 기대할 수 있다. 그리고 콘텐츠 소비자들은 블록체인의 분산 원장 기술을 사용해 투명한 결제 시스템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블록체인과 VR 서비스의 결합만으로 충분히 우수한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는 것이라고 자부하는 강정주 대표.  VR 시장 저변 확대를 위한 웹프라임의 노력은 블록체인과의 결합에서 한단계 더 진화된 융합 기술을 탄생시킬 것이다.

    <본 기사는 클로즈업기업현장 영상 1350회를 참고하여 작성된 기사입니다. 클로즈업기업현장 1350회 관련 기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