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시대에 필수 아이템을 만들다. ㈜세바파트너스

    0
    851

    마스크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BT MASK’

    코로나19가 변이를 거듭하며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비말로 인해 전염된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다양한 기능들이 탑재된 마스크들이 속속들이 선보이고 있다. ㈜세바파트너스(조성진 대표)는 기존의 소재와는 다른 실리콘 소재로 기능성 마스크를 선보이며 주목받고 있는 기업이다. 마스크의 새로운 세대교체를 알린 ㈜세바파트너스의 조성진 대표를 만나 코로나19를 겪으면서 보다 스마트하고 보다 안전하게 보낼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 이야기를 들어봤다.

    ‘일상 중에서도 마스크는 필수 아이템이 되었고 마스크 없이는 실내외에서 생활하는데 제약이 커져가고 있습니다. 그래서 저희 기업은 의복화된 마스크를 효율적이고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투명 마스크를 개발하게 되었습니다.’라며 ‘BT 마스크’를 개발한 계기에 대해서 설명했다. 기업에서 개발한 BT 마스크(방탄 투명 마스크)는 국내에서 첫 론칭한 제품으로 출시와 함께 많은 관심과 판매율을 보인 바 있다.

    실리콘 소재와 항균동의 최적의 하모니

    KC 인증 획득, FDA  등록, FITI 시험성적서 완료를 포함해서 세계가 요구하는 각종 인증을 취득한 BT 마스크는 핵심 부품인 필터뿐만 아니라 실리콘과 기구물 등 제품에 필요한 모든 소재를 국내 직영 생산라인에서 생산하고 있다.

    ‘마스크가 아닌 마스크를 개발해보자!’라는 생각으로 BT 마스크를 선보이게 되었다고 말하는 조성진 대표. 그에게 제품에 대한 특징을 물었다. 그는 기존의 1회용 마스크에 비해 가격이 저렴하고 또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경제적으로도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고 대답했다. 그리고 자신들의 BT 마스크는 마스크를 장시간 착용했을 때 느끼는 답답함을 해결하기 위해 마스크에 이산화탄소 배출 통풍기를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기존에도 출시되고 있었던 투명 마스크가 착용 후 호흡을 할 때마다 표면에 김이 서려 불편함을 초래했었다면 BT 마스크는 통풍기를 장착해 문제점을 해결했다. 그래서 김 서림 없이 얼굴의 윤곽이 잘 드러나게 했다. 또한 일반 소재의 마스크가 장시간 착용 시 느끼는 호흡의 불편함을 통풍기가 이산화탄소를 강제로 배출시키기 때문에 계속해서 신선한 공기를 마실 수 있다고 말했다.

    ‘마스크에 장착된 통풍기는 USB를 통해 충전이 되고 1회 완충 시 약 2~2.5 시간 정도 사용이 가능합니다. 그리고 인체공학적 설계로 불편함을 최소화하며 터치 방식으로 팬 속도를 조절할 수 있게 제작했습니다.’ 조성진 대표는 자신들의 제품에 자부심을 느낀다며 휴대용 살균 보관함도 함께 소개했다. 접이식으로 설계된 휴대용 살균 보관함은 마스크를 함에 넣어 보관을 하는 동안 살균 소독이 진행된다.

    BT 마스크는 바이러스 예방과 퇴치를 위해 1일 1회 필터 교환 방식을 채택했다. 필터는 99.99% 바이러스를 살균하는 항균동 소재이며 그 효과는 이미 다양한 테스트를 통해 입증받았다. 거기에 KF, KN, FFP, BFE와 같은 국가별 식약청 인증 요구에 대응 가능한 인증을 받은 필터이다.

    실리콘 소재 사용으로 신축성이 뛰어나 사용자의 얼굴 윤곽에 밀착되어 바이러스나 비말이 침투하는 것을 원천 봉쇄하는 방탄 투명 마스크인 BT 마스크. 친환경 소재 사용으로 피부 트러블을 최소화하고 사용 후에는 흐르는 물에 세척하거나 끓는 물에 삶아 재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일반 마스크와 비교했을 때 환경 쓰레기 배출량을 약 10배 이상 감소시킬 수 있다고 조성진 대표는 말했다.

    마스크의 새로운 역사를 쓰다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인들이 고생하고 있는 상황.

    조성진 대표는 자신들의 BT 마스크의 확산 보급을 통해서 슬기롭게 코로나19를 헤쳐 나가면 좋겠다는 바람을 밝히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서 다양한 디자인과 업그레이드한 기능을 추가해 투명 마스크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겠다는 말로 인터뷰를 끝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