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란트로피클럽] 김영걸 “하나님의 사랑에 보답하는 새로운 기부”

    0
    41

     

    Q.자기소개?

    네, 저는 한국과학기술원 경영 대학원에 근무하고 있는 김영걸 교수입니다. 평소 학교에서는 이제 경영학에 대한 교육이나 연구를 하고 있고요. 최근에는 이제 저희 메인 캠퍼스가 대전에 있는데 대전에 내려가서 카이스트 전체를 위한 발전 기금 모금, 그런 역할과 또 카이스트 학생들을 글로벌 리더로 키우는 그런 리더십 교육, 이 두 가지 보직을 맡고 있습니다.

    Q. 살면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세 가지는?

    저희 아버지가 항상 미리미리 하라 그러셨기 때문에 저는 뭐든지 미리미리 준비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그리고 두 번째는 준비한 다음에 상황이 닥치면 아무런 두려움이나 망설임 없이 실천에 옮기는 거. 그게 저는 두 번째로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또 그렇게 살려고 노력해 왔던 것 같아요. 그리고 세 번째는 살다 보면 어려울 때도 있잖아요. 그때 저 혼자 해결하지 못할 상황이 너무 많잖아요. 이런 상황이 예수님이라면 어떻게 하셨을까? 이걸 한번 생각해보고. 그러면 어느 경우나 답이 금방 나와요.

     Q, 기아대책과의 인연?

    신옥철 간사님이 다시 연락 오신 거예요. 그러더니 우리 기아대책 간사님들을 위해서 특강 한번 해줄 수 있냐고. 한 삼십 명 되는 간사님들이 저한테 집중을 하시는데 어 제가 굉장히 큰 감동을 받았어요. 너무나 진지하고 그 다음에 표정이 너무 맑은 거예요. 눈빛이. 사람 눈을 보면 마음을 알수 있다고 그러잖아요. 영혼을 알 수 있고. 그래서 그 간사님들의 눈을 보면서 아. 이분들 정말 천사 같다 이런 생각을 제가 하게 되었어요. 어떤 것도 좋으니까 자문이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올 테니까 연락을 달라고 그랬죠. 그래서 이제 자문을 하게 되었죠.

     Q. 어머니(故 설순희 여사)가 유산 기부를 결정했을 당시는?

    어머니도, 유산 기부 전에도 계속 월정액 후원하고 계셨어요. 여러 해 동안, 그래서 기구에 대한 믿음이 있으셨던 거죠. 그래서 처음은 아들에 대한 믿음, 그다음에는 기구에 대한 믿음, 이 두 가지가 있으셔가지고 아주 편안하고 즐겁게 조금도 생각하지 않으시고. 고민 안 하시고 하셨던 거 같아요.

    Q.어머니께 했던 최고의 선물이라 말한 이유는?

    장례를 치렀는데 장례식장에 우리 기아대책에서 저희 어머니에 그 헤리티지클럽 1호, 또 어머니가 남기신 말씀. 유산 기부하면서 그걸로 멋진 배너를 만들어서 장례식장 입구에 딱 세워주셨거든요. 그래서 저희한테 정말 훌륭한 어머니 두셨다고 어머니가 정말 훌륭한 일 하셨다고 그 인사를 저희가 수도 없이 받았거든요. 수백 명이 와서 어머니에 대한 그런 덕담을 하시니까. 그래서 저는 뭐 이거는 뭐 단연코 최고의 선물을 해드린 게 아닐까 그런 생각을 하는 거죠.

    Q. 앞으로의 삶은?

    저는 일단 교수가 65세 정년이잖아요. 그런데 저는 그걸 당겨서 하려고 그래요. 그래서 지금 계획은 한 4년 댕겨서 내후년쯤 하려고 그래요. 그런 다음에 제가 정말 즐겁게 하고 싶었지만 직장 생활하다 보면 못하는 일들이 있잖아요. 그런 것들 몇 가지 있거든요. 마지막으론 이제 제가 사는 커뮤니티에 저희 동네 사람들하고 같이 커뮤니티를 즐겁고 멋지게 만드는 그런 여러 가지 액티비티들을 같이 기획해가지고 실천에 좀 옮기려고 그래요.

    Q. 앞으로의 유산 기부 방향은?

    사실은 좀 적극적으로 알려야 돼요. 이거는 일억이 아니라 천만 원도 할 수 있고 500만원도 할수 있고 본인의 마음과 여건이 되는대로 그다음에 돈이 없으면 자기가 살던 집 팔 수도 있고…그러면 거기서 끝나면 안 되고 그거를 잘 알려야 돼요. 다른 분들한테 상황이 다 다르니까…유산 기부가 의미가 있고 또 기부하는 거에 비해서 느끼는 가치, 만족도가 어느 기부보다도 크다 이게. 그리고 방법도 쉽고 그거를 열심히 전파하고 있죠. 그리고 마지막으로 이거를 추진하는 우리 NGO 내부에 있는 분들한테도 마찬가지로 또 같은 교육과 홍보가 이뤄져야 될 것 같아요.

    Q. 유산 기부란?

    제게는요, 유산 기부는 하나님이 주신 나의 삶에 대한 가장 투자가치가 높은 선물이다 이렇게 말씀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