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hange Maker

Change Maker

많은 사람들이 1995년 ‘꽃을 든 남자’, ‘다나한’ 등의 브랜드로 유명한 소망화장품을 창업한 강석창 대표의 기부에는 고개를 끄덕이고 엄지 손가락을 치켜 든다. 그의 기부는 언제나 돈이 없는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겉치레 없는 나눔의 행동이라는 것이 그 이유다. 2014년 ‘100억원 기부 달성’ 이라는 결과보다 그 금액이 20년 동안 꾸준히 쌓인 금액이라는 과정에 주목하면 그의 진실성을 더욱 깊이 느낄 수 있다. “아마...
아시아 지역에서 나눔의 아이콘이라 불릴 만한 사람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아시아 팔린트로피 어워드(Asia Philanthropy Award)시상대에 선 사람들의 면면에서는 인간애와 성실함, 대범함 등이 느껴진다. 그들이 살아온 인생사가 얼굴에 고스란히 묻어나기 때문이다. 1960년대부터 한국의 도시 빈민을 위해 봉사를 해온 일본의 노무라 모토유끼 씨, 미얀마 어린이를 위한 교육지원활동과 민주화를 위한 사회활동 등을 펼쳐온 미얀마의 마웅저 대표, 대한민국 최초로 외국인 노동자와 소년원생...
아시아 지역에서 나눔의 아이콘이라 불릴 만한 사람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아시아 팔린트로피 어워드(Asia Philanthropy Award)시상대에 선 사람들의ㅡ 면면에서는 인간애와 성실함, 대범함 등이 느껴진다. 그들이 살아온 인생사가 얼굴에 고스란히 묻어나기 때문이다. 1960년대부터 한국의 도시 빈민을 위해 봉사를 해온 일본의 노무라 모토유끼 씨, 미얀마 어린이를 위한 교육지원활동과 민주화를 위한 사회활동 등을 펼쳐온 미얀마의 마웅저 대표, 대한민국 최초로 외국인 노동자와 소년원생...
충청남도 금산에서 하나통증의학과라는 개인의원을 운영하고 있는 이상웅 원장은 살면서 세 번의 강력한 변화를 겪었다. 한 번 사는 인생에서 느낄 수 있는 가장 큰 기쁨과 절망 그리고 깨달음을 모두 경험한 그는 다른 사람들과는 조금 다른 자신만의 가치관을 따르는 길을 가기로 결정했다. 그 길은 아직 어떤 모습일지 알 수 없다. 하지만 그 길에는 분명 타인을 존중하는 나눔과 사랑이 언제나 함께 할...
  아시아 지역에서 나눔의 아이콘이라 불릴 만한 사람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아시아 필란트로피 어워드(Asia Philanthropy Award )시상대에 선 사람들의 면면에서는 인간애와 성실함, 대범함 등이 느껴진다. 그들이 살아온 인생사가 얼굴에 고스란히 묻어나기 때문이다. 1960년대부터 한국의 도시 빈민을 위해 봉사를 해온 일본의 노무라 모토유키 씨, 미얀마 어린이를 위한 교육지원활동과 민주화를 위한 사회활동 등을 펼쳐온 미얀마의 마웅저 대표, 대한민국 최초로 외국인 노동자와...
JP모간 글로벌 사회적기업(가) 엑셀러레이팅 성과공유회 | 그들이 세계의 빈곤에 관심을 가지는 이유 2006년 세계 노벨 평화상 수상자는 지역민들에게 생계형 사업자금을 담보 없이 대출해 주는 방글라데시 사회적기업 그라민은행(Granmeen Bank)의 창업자, 무하마드 유누스였다. 같은 시기, 대한민국에서는 국내 최초로 사회적기업 육성법이 제정됐다. 1970년대부터 이미 사회적기업이 성장하고 있던 해외 국가들에 비하면 한참 늦은 시작이었지만 국내 사회적기업들은 찬찬히 성장해갔다. 그리고 10년이라는 시간이 지나, 드디어...
아시아 지역에서 나눔의 아이콘이라 불릴 만한 사람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아시아 필란트로피 어워드(Asia Philanthropy Award )시상대에 선 사람들의 면면에서는 인간애와 성실함, 대범함 등이 느껴진다. 그들이 살아온 인생사가 얼굴에 고스란히 묻어나기 때문이다. 1960년대부터 한국의 도시 빈민을 위해 봉사를 해온 일본의 노무라 모토유키 씨, 미얀마 어린이를 위한 교육지원활동과 민주화를 위한 사회활동 등을 펼쳐온 미얀마의 마웅저 대표, 대한민국 최초로 외국인 노동자와...
Change Maker | 승일희망재단 아시아 지역에서 나눔의 아이콘이라 불릴 만한 사람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아시아 필란트로피 어워드(Asia Philanthropy Award )시상대에 선 사람들의 면면에서는 인간애와 성실함, 대범함 등이 느껴진다. 그들이 살아온 인생사가 얼굴에 고스란히 묻어나기 때문이다. 1960년대부터 한국의 도시 빈민을 위해 봉사를 해온 일본의 노무라 모토유키 씨, 미얀마 어린이를 위한 교육지원활동과 민주화를 위한 사회활동 등을 펼쳐온 미얀마의 마웅저 대표, 대한민국...
   아시아 지역에서 나눔의 아이콘이라 불릴 만한 사람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아시아 필란트로피 어워드(Asia Philanthropy Award )시상대에 선 사람들의 면면에서는 인간애와 성실함, 대범함 등이 느껴진다. 그들이 살아온 인생사가 얼굴에 고스란히 묻어나기 때문이다. 1960년대부터 한국의 도시 빈민을 위해 봉사를 해온 일본의 노무라 모토유키 씨, 미얀마 어린이를 위한 교육지원활동과 민주화를 위한 사회활동 등을 펼쳐온 미얀마의 마웅저 대표, 대한민국 최초로 외국인 노동자와...
     아시아 지역에서 나눔의 아이콘이라 불릴 만한 사람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아시아 필란트로피 어워드(Asia Philanthropy Award )시상대에 선 사람들의 면면에서는 인간애와 성실함, 대범함 등이 느껴진다. 그들이 살아온 인생사가 얼굴에 고스란히 묻어나기 때문이다. 1960년대부터 한국의 도시 빈민을 위해 봉사를 해온 일본의 노무라 모토유키 씨, 미얀마 어린이를 위한 교육지원활동과 민주화를 위한 사회활동 등을 펼쳐온 미얀마의 마웅저 대표, 대한민국 최초로 외국인 노동자와...